fbpx

美 승무원의 폭로 – 비행기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은?

비행기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

미국의 한 승무원이 한 번도 청소하지 않은 기내의 가장 더러운 부분을 공개했습니다.

25일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틱톡에서 ‘Flight Bae B‘로 활동하고 있는 마이애미 출신의 승무원 브렌다 오렐러스는 비행기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이 좌석 등받이 주머니라고 말했습니다.

“좌석 등받이 주머니는 세균으로 가득 차 있고 변기와 달리 정기적인 유지 관리나 청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브렌다는 말합니다.

그녀는 “승객들이 음식물쓰레기, 사용한 화장지, 아기 기저귀 등 온갖 물건을 뒷좌석 주머니에 넣는 것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누군가가 토하거나 끈적한 고름을 흘리지 않는 한 등받이 주머니는 청소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객실 화장실은 정기적으로 청소하고 소독하지만 뒷주머니는 그렇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브렌다의 폭로를 본 네티즌들은 “평소에 휴대폰을 거기에 두고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했다”며 경악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브렌다의 의견에 동의했습니다. 그들은 “애기엄마가 등받이 주머니에 기저귀를 넣는 것을 봤다”, “승객이 거기에서 해바라기씨를 먹거나 휴지를 사용하는 것을 봤다”, “이제 그 주머니를 만지지 않을 것이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