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용산서장, 그날밤 사건 시각 75분 뒤에도 대통령실에 상황 파악중이라고 답변

용산서장 그날밤 사건 시각 75분 뒤에도 대통령실에 상황 파악중이라고 답변 1

지난달 29일 밤 청와대가 이태원 참사를 맡은 용산경찰서장과 접촉한 기록이 공개됐다. 사고 발생 1시간 15분이 지났지만 이임재 당시 용산경찰서장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청와대가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정원은 사고 당일 밤 11시 18분쯤 경찰에 먼저 전화를 걸었다. 보안 상황을 담당하는 경찰 관계자는 “아직 서울지방경찰청과 소방당국을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첫 번째 사건이 보고된 지 1시간이 넘었다(오후 10시 15분). 이와 별개로 국무부는 이미 오후 10시 53분에 소방서로부터 보고를 받았고, 11시 1분에 윤 사장에게 상황보고를 마친 뒤였다.

이후 국무부는 밤 11시 20분경 용산경찰서장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고, 11시 25분에도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용산경찰서장이 국정원의 전화를 받지 않았고, 다시는 우리에게 전화를 걸지 않았다”고 말했다.

용산서장 그날밤 사건 시각 75분 뒤에도 대통령실에 상황 파악중이라고 답변 2

이후 청와대에서 다시 용산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밤 11시 26분쯤 통화 성공. 하지만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는 답변만 들을 뿐이었다. 밤 11시 30분에 다시 용산경찰서장에게 전화를 걸어보니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는 대답도 똑같았다.

국가상황실은 밤 11시 32분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장과 통화에서 “수십 명이 심정지 상태이고 추가 피해 등 심각한 상황이 있다”고 통보했다.

밤 11시 37분쯤 경찰청 보안상황담당관은 국무총리실에 전화를 걸어 “경찰청장에게 즉시 상황을 보고하고 진압경찰의 경력을 시급히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 참사 이후 경찰이 청와대에 전화를 건 것은 처음이었다.

이에 국가상황실은 밤 11시 40분쯤 서울지방경찰청 112상황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다. 밤 11시 42분쯤 경찰에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았다. 동시에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현장에 출동하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청와대는 “국무청은 이후 경찰청장과 수차례 소통해 상황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