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조주빈이 감옥에서 이은해에게 전한 소름돋는 옥중편지 내용

조주빈이 감옥에서 이은해에게 전한 소름돋는 옥중편지 내용 02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구치소에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이은해에게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현재 성 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혐의로 징역 42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계곡 살인 사건의 수사를 지휘할 당시 인천지검 부장검사를 지낸 조재빈 변호사는 27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수사 비하인드를 밝혔다.

조주빈이 감옥에서 이은해에게 전한 소름돋는 옥중편지 내용 01

조 변호사에 따르면 이은해와 조현수는 구속된 후에도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이어 “이은해는 변호사가 없다는 이유로 조사를 거부했고, 조현수는 조사를 받았지만 불리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이어 “원래 공유가 불가능했는데 두 사람이 여러 차례 구금돼 구치소 제도를 잘 알고 있었다. 그 공간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과 편지를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감옥에서 이은해에게 전한 소름돋는 옥중편지 내용 03

조 변호사는 “이들은 가석방까지 생각했다. ’10년형을 선고하면 6년 후에 가석방된다. 나는 모범수로 빨리 나갈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어떻게 보면 범행을 인정하는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은해는 인천구치소에 수감됐을 때 N호의 주범인 조주빈에게서도 편지를 받았다.

조 변호사는 “이은해와 조현수가 인천에서 처음 수감됐을 때 구치소 N번방의 주범 조주빈이 이은해에게 편지를 보냈는데,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말고 진술을 거부하라는 조언이 담겨있었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감옥에서 이은해에게 전한 소름돋는 옥중편지 내용 04

또 “아주 놀랐다. 아니, 이 녀석도 이런 짓까지 한다. 워낙 유명해져서 자신이 이전에 주목을 받은 유명인으로서 조언을 할 생각을 하지 않았나”고 말했다.

한편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이날 열린 선고공판에서 살인과 살인미수,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은해와 조현수에게 혐의가 인정된다며 각각 무기징역, 30년형을 선고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