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예능인 무시하는 고현정의 막말에 지석진이 날린 일침

예능인 무시하는 고현정의 막말에 지석진이 날린 일침

우리는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할 때 상대방의 감정을 고려해야 말을 하기 때문에 ‘사회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일부 연예인이 남을 자랑하고 무시해 화제가 된 사례도 적지 않다.

오늘 소개할 이야기도 마찬가지다. ‘고현정’과 ‘지석진’ 사이에 있었던 일이다.

img 931

고현정은 자신의 이름을 딴 ‘고쇼’라는 프로그램을 과거에 진행했었는데요. 프로그램 속 고현정의 콘셉트는 시청자들에게 훈수를 주려는 듯 다소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평소에는 그녀의 진행 방식 때문에 위기에 처하는 분위기가 많았지만, 지석진이 출연한 에피소드에서 드디어 일이 터졌다.

img 932

지석진이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 했던 이야기를 시작하자 “지석진씨가 상 받은 적이 있어요?”라며 마치 지석진을 무시하는 듯했다.

심지어는 주변에 다른 출연진에게 “솔직히 평소에 지석진씨가 웃기다고 생각해 본 적은 별로 없지않나요?”라며 공감을 요구하며 분위기가 급속도로 긴장되고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러면서 고현정이 ‘튀지 않으면서 오래가시는 것 같아요’라며 지석진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img 933

그러지 지석진은 ‘짜증나네?’라며 분위기를 흐트러뜨리지 않기 위해 두 사람은 웃으면서 은근히 말 싸움을 시작합니다. 지석진은 “고현정씨 진행 어때요?”라고 했는데 고현정의 표정이 안좋아 지자 “바로 그거. 정색하는 것 좀 고쳐야겠어요” 라고 말했다. 

그러다가 갑자기 지석진을 결혼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면서 “대화가 안 통하는 건 아무리 아름다운 미인이라도 용납이 안 되는 거고, 이게 사실 결혼생활에서도 제일 열 받는 게 대화 안 통하는 거거든요” 라며 이혼녀 고현정에게 직구를 던졌다.

img 934

그러면서 고현정은 “누가 지석진에게 물어 봤나요?”라고 유치한 말싸움으로 번지게 되는데요. 다행히도 주변 다른 엠씨들이 지석진에게 “사실 우리 지석진씨가 토크의 신으로써 우리가 존경하는 선배거든요”라며 지석진 편을 들었고 이에 고현정은 채념을 하듯 상황은 종료가 되었는데요. 

이 사건 이후 고쇼가 1년을 다 채우지 못한 채 폐지되는 비극을 겪었다는 게 웃기다.

이와 더불어 고현정은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막말을 남기며 ‘무개념 연예인’로 낙인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