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블랙핑크 지수 몸매 건강 이상 징후와 양현석 반응 논란

지수는 2016년 데뷔 이후 쉴 틈 없이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며 바쁘게 달려왔다.

그녀의 노래와 안무 실력은 나날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그녀의 중저음과 안정적인 보컬은 제니와 로제의 노래에 하모니를 더해주며 그녀의 노래를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데뷔 초에는 디테일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많았지만, 이제는 강약점을 완벽하게 컨트롤하며 프로다운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연습도 소홀히 하지 않고 꾸준히 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부분이다.

뿐만 아니라 각종 명품 브랜드의 앰버서더로 발탁되어 아티스트는 물론 글로벌 셀럽으로서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의 바쁜 일정 때문이었을까? 최근 그녀의 건강 이상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콘서트에서 지수의 목에 걸린 혹이 카메라에 포착돼 많은 팬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블랙핑크 지수의 건강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살펴보자.

블랙핑크 지수의 목에서 포착 된 알 수 없는 혹의 정체

최근 지수의 건강 이상설이 거론되는 이유는 목에 생긴 동그란 혹 때문이다. 최근 공개된 사진 속 그녀의 목에는 덩어리만한 동전이 발견됐다. 머리카락을 뒤로 젖힐 때 눈에 띌 정도로 작지는 않았다.

논란이 된 사진 속 그녀는 환하게 웃고 있지만 팬들의 우려는 식지 않았다.

image 109 1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행사나 방송에서 찍은 사진에서 목에 혹이 자주 발견된다고 한다. 이를 잘 알고 있던 팬들은 덩어리가 점점 커지는 것 같다며 지수가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우려하고 있다.

휴지기에는 크기가 줄어들거나 사라졌다가 활동기에는 눈에 띄게 커졌다. 이를 염두에 두고 일부 팬들은 그녀에게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고 몸에서 비정상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편 림프가 부었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림프종 암이 걱정됩니다. 림프종은 림프계의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암이다. 매년 약 5,000명의 새로운 환자가 등록되어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그녀는 초기에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그것을 간과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방치하면 빠른 치료가 필요한 중병이 될 수 있다.

블랙핑크는 정규 앨범 ‘본 핑크(Born Pink)’ 발매 이후 서울 콘서트를 마치고 미국 투어를 하고 있다. 내년까지 북미와 유럽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정말 살인적인 일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2년간의 공백기를 채우기 위해 멤버들은 각자의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주요 일정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행사에 참석하고 화보 촬영을 하다보니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할 시간이 없었습니다. 블랙핑크의 팬인 블링크스는 일이 중요하지만 지수가 몸을 먼저 챙겨야 한다고 말한다.

지수의 건강 이상설에 대한 YG와 양현석의 반응

이 건강 이상설이 나자 지수는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종양은 큰 이상이 아닌 피로로 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를 우려한 팬들은 지수가 활동을 중단하고 쉬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런 여론을 알고 있었는지 대표인 양현석은 지수에게 “프로라면 평소에 건강을 잘 챙겼어야 했다”, “콘서트에 집중해야 하지만 건강에 문제가 있다면 건강을 먼저 챙겨야 한다”, “장기적으로 생각 한다면 지금이라도 건강을 챙기는 게 중요하다”라며 말했다고 알려졌는데요.

image 111 2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어쨌든 소속사 입장에서는 소속 연예인들의 건강을 돌보지 않고 일정을 변경해야 하는 회사의 책임도 무거워 보인다.

또한 앞으로 YG는 지수를 비롯한 모든 멤버들이 검진을 받고 제대로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팬들을 더 오래 만나기 위해서는 건강관리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지수에게 큰 문제가 없었으면 좋겠고, 이번 콘서트에서 밝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