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시청률 떨어지자 억지로 노출씬 끼워넣다 폭망한 드라마 수준

img 1284

2004년에는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라는 드라마가 방영되었습니다. 방영 당시 김태희가 출연해 화제가 된 작품이라고 한다.

하지만 방송 이후 출연 배우들의 연기력이 많이 부족해 시청률은 점차 하락했다. 당시 경쟁 드라마는 ‘미안하다 사랑한다’였다고 한다.

img 1285

그래서 떨어지는 시청률을 잡기 위해 제작진은 당시 콘텐츠 전개와 별 상관이 없어 보이는 ‘스킨십’과 다소 선정적인 장면으로 논란이 됐다고 전했다.

img 1286

특히 배우 김래원과 당시 신인 배우 정솔희가 문서를 놓고 다투는 장면에서 정솔희의 은밀한 부분이 노출되었고 제작진은 편집없이 그대로 방송에 내보냈다.

img 1287

당시 정솔희가 입었던 옷은 지나치게 짧은 파자마와 의도적으로 촬영한 듯한 카메라 구도가 부분적으로 연출된 게 아닌가 하는 합리적인 의심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img 1288

노출신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경합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시청률을 넘지 못했다.

정솔희는 자신의 노출이 부끄러운 듯 이후 거의 행동을 보이지 않았고 어떤 작품에도 출연하지 못했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