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키스방에서 만난 업소녀에게 진짜 사랑에 빠진 40대 남성의 최후

키스방에서 만난 업소녀에게 진짜 사랑에 빠진 40대 남성의 최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2세 남성과 23세 키스방녀”라는 도발적인 주제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23세로 자신의 키스방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느 날 A씨는 손님으로 만난 42세로 추정되는 B씨로부터 소름 끼치는 문자 메시지를 받는다.

B씨는 “왜 내 카톡 안보냐. 진심으로 좋아해 주는 사람 마음을 이렇게도 비참하게 짓밟는 거냐”,

“너 처음 키스방에서 볼 때 솔직히 나 때문에 적응해서 지금껏 일하는 거잖아”

등의 진지한 만남을 요청하는 문자를 계속 보낸다는 것이었다.

A씨는 상황을 빨리 벗어나기 위해 남자친구가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고 한다.

“자주 보러 와주셨던 건 고마운데 사귀고 만나고 하는 건 아닌 거 같다”라고 그녀는 선을 그었지만 그는 더욱 화가 나기 시작했다고 한다.

“B씨는 42살이 될 때까지 누군가를 이렇게 좋아해본 적이 없었고, 누구에게 이렇게 집착해 본 적도 없었다. 내 맘을 안다면 다시 생각해봐”라며 계속된 구애를 이어가고 있다고 하죠. 

img 1304
img 1305
img 1306

한편 스토킹 범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흉기를 들고다니며 스토킹을 하면 5년이하의 지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