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책팔다가 표절이랑 탈세로 개쪽당한 양준일 근황

책팔다가 표절이랑 탈세로 개쪽당한 양준일 근황

가수 ‘양준일’은 90년대 초반 당시 다소 생소한 콘셉트로 데뷔했다. 하지만 30년이 지난 2019년 유튜브 밈을 통해 다시 주목받았다. 그는 ‘슈가맨’에 출연하면서 젊은이들에게 알려지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힘들게 얻은 그의 인기는 그가 저지른 잔학 행위로 인해 다시 죽습니다. 팬들에게 고소까지 당하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한다.

img 1240

양준일에 대한 논란은 실제로 꾸준히 발생해왔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팬들이 수습에 나서 해결했다고 한다. 양준일의 팬들은 양준일에 대한 팬심이 엄청났다고 합니다.

img 1241

하지만 이런 팬들에게 감사하며 살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팬들을 이용해 돈을 벌었다고 한다.

그는 다른 가수들에 비해 압도적인 양의 굿즈를 팬들에게 팔아 수익을 냈고, 심지어 다른 사람의 말을 인용해 출처나 인용을 하지 않고 마치 자신이 직접 만든 것처럼 화보집을 팔기도 했다.

img 1242

이렇게 여론이 좋지 않던 양준일은 팬미팅 티켓을 터무니없는 가격에 팔면서 몸집이 커지기 시작했다. 보통 팬미팅 일반석 가격은 인기가수 기준 5~6만원 선인데 양준일은 무려 13만원에 티켓을 받았다.

많은 비판부터 시작합시다. 양준일은 “표값은 내가 정하지 않는다”며 남들의 변명을 기다리느라 바빴고, 소규모로 계획했기 때문에 자리값은 오를 수밖에 없었다.

img 1243

그의 황당한 변명이 팬들의 마음을 더욱 멀어지게 만들었다.

과거에는 턱에 난 혹을 없애기 위해 팬카페에서 모금행사를 열기도 했다고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